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필리피 신자들에게 보낸 서간 2 장

일치와 겸손

1

그러므로 여러분이 그리스도 안에서 격려를 받고 사랑에 찬 위로를 받으며 성령 안에서 친교를 나누고 애정과 동정을 나눈다면,

2

뜻을 같이하고 같은 사랑을 지니고 같은 마음 같은 생각을 이루어, 나의 기쁨을 완전하게 해 주십시오.1)

3

무슨 일이든 이기심이나 허영심으로 하지 마십시오. 오히려 겸손한 마음으로 서로 남을 자기보다 낫게 여기십시오.

4

저마다 자기 것만 돌보지 말고 남의 것도 돌보아 주십시오.2)

5

그리스도 예수님께서 지니셨던 바로 그 마음을 여러분 안에 간직하십시오.

6

그분께서는 하느님의 모습을 지니셨지만4) 하느님과 같음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지 않으시고5)

7

오히려 당신 자신을 비우시어6) 종의 모습을 취하시고 사람들과 같이 되셨습니다.7) 이렇게 여느 사람처럼 나타나8)

8

당신 자신을 낮추시어9) 죽음에 이르기까지, 십자가 죽음에 이르기까지 순종하셨습니다.

9

그러므로 하느님께서도 그분을 드높이 올리시고10) 모든 이름 위에 뛰어난 이름을 그분께 주셨습니다.11)

10

그리하여 예수님의 이름 앞에 하늘과 땅 위와 땅 아래에 있는 자들이 다 무릎을 꿇고12)

11

예수 그리스도는 주님이시라고13) 모두14) 고백하며 하느님 아버지께 영광을 드리게 하셨습니다.15)

세상의 빛

12

사랑하는 여러분, 여러분은 늘 순종하였습니다.16) 내가 함께 있을 때만이 아니라 지금처럼 떨어져 있을 때에는 더욱더 그러하였습니다.17) 그러므로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여러분 자신의 구원을 위하여 힘쓰십시오.18)

13

하느님은 당신 호의에 따라 여러분 안에서 활동하시어, 의지를 일으키시고 그것을 실천하게도 하시는 분이십니다.19)

14

무슨 일이든 투덜거리거나 따지지 말고 하십시오.20)

15

그리하여 비뚤어지고 뒤틀린 이 세대에서21) 허물 없는 사람, 순결한 사람, 하느님의 흠 없는 자녀가 되어,22) 이 세상에서 별처럼23) 빛날 수 있도록 하십시오.

16

생명의 말씀을 굳게 지니십시오. 그러면 내가 헛되이 달음질하거나 헛되이 애쓴 것이 되지 않아,24) 그리스도의 날에 자랑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25)

17

내가 설령 하느님께 올리는 포도주가 되어 여러분이 봉헌하는 믿음의 제물 위에 부어진다 하여도, 26)나는 기뻐할 것입니다. 여러분 모두와 함께 기뻐할 것입니다.

18

여러분도 마찬가지로 기뻐하십시오. 나와 함께 기뻐하십시오.

티모테오와 에파프로디토스의 파견

19

주 예수님 안에서 나는 티모테오를 여러분에게 곧 보낼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 나도 여러분의 소식을 알고 기운을 얻으려는 것입니다.27)

20

나와 같은 마음으로28) 여러분의 일을 성심껏 돌보아 줄 사람이 나에게는 티모테오밖에 없습니다.

21

모두 자기의 것만 추구할 뿐 예수 그리스도의 것은 추구하지 않습니다.29)

22

여러분은 그가 믿을 수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그가 나와 함께 마치 자식과 아버지처럼 복음을 위하여 일하였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23

그래서 내 형편이 어찌될지 아는 대로, 그를 보낼 수 있게 되기를 바랍니다.30)

24

나 자신도 곧 가게 되리라고 주님 안에서 확신합니다.31)

25

나는 에파프로디토스도 여러분에게 보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는 나의 형제이고 협력자이며 전우이고 여러분의 대표이며, 내가 곤궁할 때에 나를 도와준 봉사자입니다.32)

26

그가 여러분 모두를 그리워할 뿐만 아니라, 자기가 병이 났다는 소식을 여러분이 듣게 되어 불안해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27

사실 그는 병이 나서 죽을 뻔하였습니다.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그에게 자비를 베푸셨습니다. 그에게만이 아니라 나에게도 자비를 베푸시어, 내가 이중으로 슬픔을 겪지 않게 해 주셨습니다.

28

그래서 나는 더욱 서둘러 그를 보냅니다. 여러분이 그를 다시 보고 기뻐하게 하려는 것이며 나도 근심을 덜려는 것입니다.

29

그러니 주님 안에서 그를 아주 기쁘게 맞아들이십시오. 그리고 이러한 이들을 존경하십시오.

30

그는 여러분이 나를 위하여 못다 한 봉사를 마저 채우려고, 목숨을 걸고 그리스도를 위하여 일하다가 죽음에까지 가까이 갔던 사람이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