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집회서 43 장

태양1)

1

맑은 창공은 드높은 곳의 자랑이며 하늘의 모습은 찬란한 영광 속에 드러난다.

2

동이 틀 때 떠오르는 태양은 놀라운 도구가 되어 지극히 높으신 분의 위업을 선포한다.

3

한낮의 태양은 땅을 메마르게 하니 누가 그 열을 견디어 내겠는가?

4

화덕에 풀무질하는 자는 뜨거운 열기 속에서 일을 하지만2) 태양은 그 세 배나 되는 열기로 산을 달군다. 태양은 그 불꽃 같은 열기를 내뿜고 그 강렬한 빛으로 눈을 멀게 한다.

5

태양을 만드신 주님께서는 위대하시고 그분의 명령에 따라 태양은 제 궤도를 바삐 돈다.

6

달은 제때에 맞춰 자리를 잡고 시간과 시대의 표징을 알려 준다.

7

축제의 표징도 달에서 나온다. 이 빛물체는 완전히 찼다가 기운다.3)

8

월이라는 말도 달에서 나오는데,4) 그 모양이 변하면서 차오르는 모습은 기묘하다. 달은 높은 곳에 진을 친 만군의 등대가 되어 하늘 창공에서 빛을 뿜어낸다.

9

하늘의 아름다움은 별들의 영광이고 별들은 주님의 드높은 처소에서 빛나는 장식이다.

10

거룩하신 분의 명령에 따라 그들은 정해진 자리를 지키고 한 번도 경계를 늦추는 법이 없다.

무지개

11

무지개를 바라보며 그것을 만드신 분을 찬미하여라.5) 그 찬란함은 매우 아름답다.

12

무지개는 영광스러운 호를 그리며 하늘을 가로지른다. 지극히 높으신 분의 손길이 그것을 펼쳐 놓으셨다.

경이로운 자연

13

그분의 명령으로 눈이 내리고 심판의 번갯불이 떨어진다.

14

그분의 명령으로 하늘 곳간이 열리고7) 구름이 새처럼 날아간다.

15

그분께서 당신 권능으로 구름을 뭉쳐 주시니 돌덩이 같은 우박이 산산이 부서진다.

17ㄱ

그분의 천둥소리는 땅을 뒤흔들고

16

그분께서 나타나실 때는 산들도 떨며 그분의 뜻에 따라 남풍이 불어 닥친다.

17ㄴ

북녘에서 폭풍이 일고 회오리바람이 몰려온다. 그분께서 날아다니는 새들처럼 눈을 뿌리시니 그 모습이 메뚜기가 내려앉는 듯하다.

18

사람들은 흰 눈송이의 아름다움을 보고 경탄하며 그 떨어지는 모습에 마음을 빼앗긴다.

19

그분께서는 서리를 소금처럼 땅에 뿌리시고 나무 끝에 얼음 꽃을 피우신다.9)

20

북새풍이 차갑게 불어오면 물 위에 얼음이 언다. 물 고인 곳마다 자리를 잡고 갑옷처럼 물을 덮는다.

21

그분께서는 산을 삼키시고 광야를 달아오르게 하시며 불처럼 초목을 살라 버리신다.

22

그러나 안개가 이내 이 모든 것을 어루만져 주고 이슬이 내려와 더위에서 생기를 찾게 해 준다.

23

주님께서는 당신 계획에 따라 깊은 바다를 잠잠하게 하시고10) 그곳에 섬들을 심으셨다.

24

항해하는 이들이 바다의 위험을11) 이야기하는데 우리는 그들의 말을 들으며 우리 귀를 의심하였다.

25

그곳에는 이상하고 놀라운 일들이 일어나며 온갖 종류의 생물과 용들이12) 살고 있다.

26

그분 덕택에 그분의 사자가 임무를 제대로 수행하고 만물이 그분의 말씀에 따라 잘 정돈되어 있다.13)

27

우리가 아무리 많은 말로 이야기해도 미치지 못하니 “그분은 전부이시다.”14) 할 수밖에 없다.

28

무슨 힘으로 그분께 영광을 드릴 수 있을까? 사실 그분께서는 그분의 모든 업적보다 위대하시다.

29

주님은 두려우시고 매우 위대하신 분이시며 그분의 권능은 놀랍다.

30

주님께 영광을 드리고 그분을 높이 받들어라 아무리 높이 받들어도 그분께서는 그보다 더 높으시다. 그분을 높이 받들 때 네 온 힘을 다하고 지치지 마라. 아무리 찬미하여도 결코 다하지 못한다.

31

누가 그분을 뵙고15) 정확하게 묘사할 수 있으며 누가 그분께 맞갖은 찬양을 드릴 수 있겠느냐?

32

이러한 것들보다 큰 일들이 많이 숨겨져 있으니 우리는 그분의 업적 가운데 조금만을 보았을 뿐이다.

33

정녕 주님께서 만물을 만드셨고 경건한 이들에게 지혜를 주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