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즈카르야서 7 장

참된 단식

1

다리우스 임금 제사년 아홉째 달 곧 키슬레우 달 초나흗날,1) 주님의 말씀이 즈카르야에게 내렸다.2)

2

베텔 사르에체르가 레겜 멜렉과 그의 부하들과 함께 주님께 은총을 간청하려고3) 사람들을 보내어,4)

3

만군의 주님의 집에 있는 사제들과 예언자들에게 물어 왔다. “내가 지금까지 여러 해 동안 해 온 대로, 다섯째 달에5) 애도하며 단식해야 합니까?”

4

그때에 만군의 주님의 말씀이 나에게 내렸다.

5

“너는 이 땅의 온 백성과 사제들에게 이렇게 말하여라. ‘너희가 지난 일흔 해 동안6) 다섯째 달과 일곱째 달에7) 단식하며 슬퍼할 때 참으로 나를 위하여 단식하였단 말이냐?

6

너희가 먹고 마실 때에도 자신을 위하여 먹고 마신 것이 아니냐?’8)

7

이는 예루살렘과 그 주변 성읍들에서 사람들이 편안히 살고 있을 때, 그리고 네겝과 평원 지대에도 사람들이 살고 있을 때, 주님이 이전의 예언자들을 통하여 선언한 말씀이 아니냐?”

8

주님의 말씀이 즈카르야에게 내렸다.

9

“만군의 주님이 이렇게 말한다. ‘너희는 진실한 재판을 하여라. 서로 자애와 동정을 베풀어라.

10

과부와 고아 이방인과 가난한 이를 억누르지 마라. 서로 남을 해치려고 마음속으로 궁리하지 마라.’”

11

그러나 그들은 들으려 하지 않고 등을 돌렸으며, 듣지 않으려고 귀를 막았다.

12

그들은 만군의 주님께서 당신의 영으로 이전의 예언자들을 통하여 자기들에게 보내신 율법과 말씀을9) 듣지 않으려고, 마음을 금강석처럼 굳게 만들었다. 그리하여 만군의 주님에게서 커다란 분노가 내렸다.

13

만군의 주님께서 말씀하셨다. “내가10) 부를 때에 그들이 듣지 않은 것처럼, 그들이 부를 때에 나도 듣지 않겠다.

14

나는 그들도 모르는 그 모든 민족들 가운데로 그들을 날려 버렸다. 그들이 떠난 이 땅은 오가는 사람 하나도 없이 황폐하게 되었다. 그들이 이 탐스러운 땅을 폐허로 만들어 버린 것이다.”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