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석 성경 > 판관기

3장

약속의 땅에 남은 이민족들

1

가나안에서 벌어진 전쟁들을 한 번도 겪어 보지 못한 모든 이스라엘 사람을 시험하시려고, 주님께서 남겨 두신 민족들은 이러하다.

2

이는 오로지, 전에 전쟁을 겪어 보지 못한 이스라엘 세대들에게1) 전쟁을 알게 하고 가르치시려는 것이었다.

3

그들은 필리스티아인들의 다섯 제후, 온 가나안족, 시돈족, 바알 헤르몬산에서 하맛 어귀에 이르는 레바논산에 사는 히위족이다.

4

이 민족들을 통하여 이스라엘을 시험해 보시려는 것이었다. 곧 이스라엘 사람들이 주님께서 모세를 통하여 그 조상들에게 명령하신 계명에 순종하는지를 알아보시려는 것이었다.

5

그래서 이스라엘 자손들이 가나안족, 히타이트족, 아모리족, 프리즈족, 히위족, 여부스족과 섞여 살게 되었다.

6

그들은 그 민족들의 딸들을 아내로 맞아들이고, 또 저희 딸들을 그 민족들의 아들들에게 아내로 내주었다. 그러면서 그 민족들의 신들을 섬겼다.

판관 오트니엘

7

이스라엘 자손들은 주 저희 하느님을 잊어버리고 바알들과 아세라들을 섬겨,2) 주님의 눈에 거슬리는 악한 짓을 저질렀다.

8

그래서 주님께서는 이스라엘에게 진노하시어, 그들을 아람 나하라임 임금 쿠산 리스아타임의3) 손에 팔아넘기셨다. 그리하여 이스라엘 자손들이 여덟 해 동안 쿠산 리스아타임을 섬겼다.

9

그러나 이스라엘 자손들이 주님께 부르짖자, 주님께서는 이스라엘 자손들을 위하여 구원자를 세우시어4) 그들을 구원하게 하셨다. 그가 곧 칼렙의 아우 크나즈의 아들 오트니엘이다.

10

주님의 영이 오트니엘에게 내리니,5) 그는 이스라엘의 판관이 되어 싸우러 나갔다. 주님께서 아람 임금 쿠산 리스아타임을 그의 손에 넘겨주셨으므로, 그의 세력이6) 쿠산 리스아타임을 억눌렀다.

11

그리하여 이 땅은 크나즈의 아들 오트니엘이 죽기까지 마흔 해 동안 평온하였다.7)

판관 에훗

12

이스라엘 자손들이 다시 주님의 눈에 거슬리는 악한 짓을 저질렀다. 그래서 주님께서는 모압 임금 에글론을 이스라엘보다 우세하게 하셨다.8) 그들이 주님의 눈에 거슬리는 악한 짓을 저질렀기 때문이다.

13

에글론은 암몬과 아말렉의 자손들을 모아 진군해 와서,9) 이스라엘을 치고 ‘야자나무 성읍’을 차지하였다.10)

14

그리하여 이스라엘 자손들이 열여덟 해 동안 모압 임금 에글론을 섬겼다.

15

그러나 이스라엘 자손들이 주님께 부르짖자, 주님께서는 그들을 위하여 구원자를 세우셨다. 그가 곧 벤야민 지파 게라의 아들 에훗이다. 그는 왼손잡이였다.11) 이스라엘 자손들은 에훗을 시켜 모압 임금 에글론에게 공물을 보냈다.

16

에훗은 길이가 한 고멧12) 되는 양날 칼을 만들어, 옷 속 오른쪽 허벅다리에 찼다.

17

에훗은 모압 임금 에글론에게 공물을 갖다 바쳤다. 에글론은 매우 살진 사람이었다.13)

18

에훗은 공물을 다 바친 다음에 그 공물을 들고 온 사람들을 돌려보냈다.

19

그러나 그 자신은 길갈 근처 우상들이 서 있는 곳에서 되돌아가,14) “임금님, 은밀히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임금이 시종들에게 “조용히 하여라!”15) 하고 말하자 그들이 모두 물러갔다.

20

그래서 에훗은 시원한 윗방에 홀로 앉아 있는 에글론에게 다가갔다. 에훗이 “임금님께 전해 드릴 하느님의 말씀이 있습니다.” 하니, 그가 의자에서 일어났다.

21

그때에 에훗이 왼손을 뻗어 오른쪽 허벅다리에서 칼을 뽑아 그의 배를 찔렀다.

22

칼날과 함께 자루까지 박혔는데, 에훗이 에글론의 배에서 칼을 뽑지 않았으므로 굳기름이 칼에 엉겨 붙었다.16)

23

에훗은 윗방 문을 닫아 잠그고서는 현관으로 나갔다.

24

에훗이 나간 뒤에 에글론의 신하들이 와서 윗방 문이 잠긴 것을 보고, ‘시원한 방에서 뒤를 보고17) 계시겠지.’ 하고 생각하였다.

25

그러나 아무리18) 기다려도 에글론이 윗방 문을 열지 않았다. 그래서 그들이 열쇠를 가져다가 문을 열어 보니, 저희 주군이 바닥에 쓰러져 죽어 있는 것이었다.

26

그들이 지체하는 동안에 에훗은 몸을 피하였다. 우상들이 있는 곳을 지나 스이라로19) 몸을 피하였다.

27

그곳에 다다른 에훗은 에프라임 산악 지방에다 나팔을 불었다. 그러자 이스라엘 자손들이 에훗을 앞세우고 산에서 내려갔다.

28

그때에 에훗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내 뒤를 따라오십시오. 주님께서 여러분의 원수 모압을 여러분의 손에 넘겨주셨습니다.” 그들은 에훗을 따라 내려가서 모압으로 가는 요르단 건널목들을 점령하고서는, 한 사람도 건너지 못하게 하였다.

29

그때 그들이 쳐 죽인 모압인들은 만 명가량 되었는데, 모두 건장하고 힘이 세었지만 한 사람도 몸을 피하지 못하였다.

30

그날 이렇게 모압은 이스라엘의 손 아래 굴복하였다. 그 뒤에 이 땅은 여든 해 동안 평온하였다.

판관 삼가르

31

에훗 다음에는 아낫의 아들 삼가르가 나왔다. 그는 소몰이 막대로 필리스티아인 육백 명을 쳐 죽였다. 삼가르도 이렇게 이스라엘을 구원하였다.20)

주석
1

“이스라엘 세대들”의 직역: “이스라엘 자손들의 세대들.”

2

아세라는 엘 신의 아내이다. 그러나 성경에서 이렇게 가끔 바알과 연결되는 아세라는 가나안 여신을 뜻할 뿐만 아니라, 가나안인들의 성소에 풍요 다산의 상징으로 세워진 기둥도 뜻한다(신명 16,21).

3

‘이중으로 사악한 쿠산’을 뜻하는 조롱조의 쿠산 리스아타임은 본이름이 아니다. 그런데 하바 3,7에 쿠산이 미디안과 병행으로 나온다. 그래서 이 이름은 본디 미디안 옆, 가나안 땅 남쪽에 살던 씨족 이름이었던 것으로 여겨진다. 또 오트니엘이 가나안 남쪽에 자리 잡은 칼렙족 출신이기 때문에(1,11-15 참조), 북부 메소포타미아를 가리키는 아람 나하라임을(창세 24,10 각주 참조) 에돔으로 수정하기도 한다.

4

15절에도 에훗과 관련하여 똑같은 말이 나온다.

6

직역: “손이.”

7

이러한 평온함은 앞으로 후렴처럼 되풀이된다(3,30; 5,31; 8,28). 그리고 평온한 기간은 보통 40년, 곧 한 세대이다.

8

모압 왕국은 기원전 13세기, 요르단 동쪽에 수립되었고 그 북쪽 경계선은 아르논강이었다. 모압인들은 계속 이 경계선 너머로 세력을 확장하려고 시도하였다. 그래서 에훗 시대에는 사해 북동쪽 평원만이 아니라, “야자나무 성읍”에도 자리를 잡게 된다(다음 절 참조).

9

판관 시대에 아말렉인들은 계속해서 이스라엘 지파들의 주된 적이었다(6,3.33; 7,12; 10,12). 이들은 본디 유다 남쪽에 정착하였다. 그러나 그 가운데 일부는 북쪽으로 이주하게 되었는데, 그들은 토착민들을 약탈하는 일에 몰두하였다. 이러한 사실이 에프라임 지방에 아말렉 산이 있다는 말을 설명해 준다(12,15. 그리고 5,14 참조).

10

“야자나무 성읍”은 예리코를 가리킨다. 1,16 각주 참조.

11

직역: “그의 오른손이 마비된(또는, ‘묶인’) 사람이었다.”

12

고멧은 구약 성경에서 여기에 한 번만 나오는 척도로 정확한 길이는 알지 못한다.

13

“살진”이라는 말은 매우 함축적인 표현으로서, 행동의 우둔함, 온화한 성격, 우스꽝스러운 모습, 의심하지 않는 성격의 의미까지 내포하고 있다. 여기에서는 적을 조롱하는 말로서, 이어지는 이야기를 준비시키는 구실을 한다.

14

길갈에 대해서는 여호 4,19 각주 참조. 여기에서 말하는 “우상들”은 깎아 세운 말뚝이나 돌기둥들을 빙 돌아가며 세워 놓은 것으로 여겨진다. 이 이야기는 바로 이곳에 성소가 있었음을 전제한다.

15

여기에서 이 말은 아마도 회의를 중단시키는 의례적인 표현일 것이다.

16

히브리 말 본문에는 이 말 뒤에, ‘나오다/나가다’ 동사 단수 3인칭과 구약 성경에서 여기 한 번만 쓰이면서 의미가 분명하지 않은 명사가 나온다. 많은 경우 23절의 앞부분을 잘못하여 이중으로 필사한 것으로 여겨 생략한다. 그러나 “(에글론에게서) 오물(또는, ‘배설물’)이 나왔다.”, “에훗은 (변소) 구멍으로 나갔다.” 등으로 옮기기도 한다.

17

“뒤를 보고”의 직역: “자기의 다리들을 가리고.”

18

“아무리”의 직역: “부끄러워질 때까지.”

19

스이라는 확실하지는 않지만 예리코 북쪽, 벤야민 지방에 있던 곳으로 여겨진다.

20

이야기의 문맥은 30절에서 곧바로 4,1로 이어진다. 그래서 몇몇 칠십인역 수사본에서는 이 31절을 16,31 다음에 배치한다. 아무튼 이 31절은 후대에 와서야 판관기에 삽입된 것으로 여겨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