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석 성경 > 나훔서

1장

머리글

1

니네베에1) 관한 신탁. 엘코스2) 사람 나훔이 본 환시의 책.

열정을 지니신 하느님3)

2

주님은 열정을 지니신 분,4) 보복하시는 하느님 주님은 보복하시는 분, 진노하시는 분이시다. 주님은 당신의 적들에게5) 보복하시는 분 당신의 원수들에게 화를 터뜨리시는 분이시다.

3

주님은 분노에 더디시고 힘이 뛰어나신 분. 그러나 벌하지 않으신 채 내버려 두지는 않으신다. 폭풍과 회오리바람은 그분께서 다니시는 길이며6) 구름은7) 그분 발밑에 이는 먼지다.

4

그분께서는 바다를 꾸짖어 말려 버리시고 강들을 모조리 바닥까지 드러내신다.8) 바산과 카르멜이 시들고 레바논의 초목이 시든다.9)

5

그분 앞에서 산들이 떨고 언덕들이 비틀거린다. 그분 앞에서 땅이, 세상과 그 모든 주민이 황폐해진다.10)

6

그분의 노기 앞에서 누가 버틸 수 있으랴? 그분의 타오르는 분노에 누가 맞설 수 있으랴? 그분의 진노가 불같이 쏟아지니 그분 앞에서 바위들이 부서진다.

7

주님은 선하신 분11) 환난의 날에 피난처가 되어 주시는 분 당신께 피신하는 이들을 알아주시는12) 분이시다.

8

그러나 그분께서는 당신께 맞서는 자들을13) 넘쳐흐르는 홍수로 끝장내시고 당신의 원수들을 어둠 속까지 쫓으신다.

유다와 니네베에 내리는 신탁

9

너희는 주님께 무슨 음모를 꾸미느냐? 그분은 모조리 끝장내시는 분 어떤 적대자도 두 번 다시 일어나지 못한다.

10

그들은 가시나무처럼 뒤엉키고 술고래처럼 곯아떨어졌다. 그들은 바싹 마른 검불처럼 타 버리리라.

11

주님을 거슬러 악을 꾀하는 자 사악한 일을 꾸미는 자가 너에게서14) 나왔다.

12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그들이 빈틈없고 그토록15) 많아도 잘려 나가 사라지고 말리라. 내가 너를16) 괴롭혔지만 다시는 너를 괴롭히지 않으리라.

13

이제 나는 그가 너에게 메운 멍에를17) 부러뜨리고 너를 묶은 사슬을 끊어 주리라.”

14

주님께서 너를18) 거슬러 명령을 내리셨다. “다시는 너의 이름을 이을 자손이 나지 않으리라.19) 나는 조각 신상과 주조 신상을 너의 신전에서 없애 버리고 네 무덤을 파 놓으리니 네가 쓸모없기 때문이다.”

주석
1

아시리아 제국의 수도 니네베의 기원은 기원전 5천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이 도시는 신아시리아 제국 시대, 기원전 10세기부터 기원전 7세기까지 최고의 전성기를 누린다.

2

엘코스는 일찍부터 여러 곳이 제시되었지만, 어디에 있었는지 분명하지 않다.

3

이 찬미가는 히브리 말 알파벳 순서에 따라 지어진 ‘알파벳 노래’(시편 ‘입문’ 3 참조)이지만, 알파벳이 절반까지만 나오고 조금 불규칙적인 면도 있다.

4

‘열정을 지니다’에 해당하는 히브리 말은 흔히 ‘질투하다’로도 번역된다. 그런데 이는 어떤 비열한 감정이나(창세 30,1; 이사 11,13) 맹목적 정열을 낳는 옹색한 이기주의가 아니다(창세 37,11.18. 그리고 1사무 18,8-11; 1요한 3,12 참조). 하느님의 경우, 이 열정 또는 질투는 사랑의 힘에서 비롯된다(아가 8,6 참조). 그분의 사랑에 따른 무상적(無償的) 선택에, 인간은 하느님만을 향한 배타적 사랑으로 응답해야 한다(탈출 20,5; 34,14와 각주; 신명 4,24; 5,9; 6,15; 32,16; 여호 24,19-20.23; 시편 78,58; 에제 8,3.5 참조). 그러지 않을 경우, 하느님의 열정 또는 질투는 모든 불순물을 정화시키려고 분노의 불로 무장한다(시편 79,5; 에제 5,13과 각주; 16,38; 23,35). 그리고 정화가 이루어지면, 이제 박해자들을 상대하게 된다(이사 26,11; 42,13과 각주; 59,17; 에제 35,11과 각주; 36,5-7; 38,19; 스바 1,18 참조). 하느님께서 당신의 거룩한 이름에 대하여 지니시는 열정은(에제 39,25) ‘민족들 사이에서 더럽혀진 그 큰 이름’의 거룩함을 드러내는 것으로(에제 36,23), 당신 백성의 구원을 드러내는 것으로 표현된다(이사 9,6과 각주; 37,32 참조). 이로써 하느님의 질투 또는 열정이, 비록 나훔서의 이 구절과 같은 곳에서는 보복이나(이사 59,17) 분노와(6절) 더 밀접히 연관된 것으로 보이지만, 결국은 사랑과 자비와 애정과 관련된다는 사실이 더욱 분명해진다(이사 37,32; 63,15; 요엘 2,18과 각주; 즈카 1,14; 8,2 참조).

5

“적들”은 주님의 종들(신명 32,35-36.41 참조), 무엇보다도 가장 약한 이들의(시편 94 참조) 권리를 무시하는 자들이다.

6

직역: “폭풍과 회오리바람 속에 그분의 길이 있다.”

7

“구름”에 관해서는 탈출 19,9 각주 참조.

8

바다와 강을 말려 버리시는 전능하신 하느님의 위협은(이사 17,13; 54,9) 무엇보다도 이스라엘인들이 갈대 바다와(탈출 14,21; 시편 77,17; 106,9; 이사 50,2) 요르단강을 건넌 사실을 상기시킨다(여호 3,14-17; 시편 114,3-5). 그리고 동시에, 거역하는 파도들과 침입자들을 제어하시면서 태초의 혼돈에 질서를 잡으신(창세 1,9; 욥 26,12; 시편 74,12-15; 104,7; 이사 51,9-10; 하바 3,8) 창조주의 전능을 생각하게 한다. 구원을 가져오는 이 창조적 권능은 예수님에게서 다시 보게 된다(마태 8,26-27 참조).

9

바산과 카르멜과 레바논은 구약 성경에서, 자연이 풍요로운 곳으로 자주 인용된다(이사 29,17; 33,9; 35,2; 37,24; 호세 14,6 각주; 아모 1,2; 4,1 참조).

10

“황폐해진다”를 “솟구친다”로 옮길 수도 있다.

11

주님은 당신께 오는 이에게는 선하시지만, 당신에게서 줄곧 멀어지는 자, 당신께 반항하는 자에게는 한편으로는 참아 주시면서도(3ㄱ절) 엄하게 대하시는 분이시다(2절과 3ㄴ절. 그리고 3ㄷ-6절 참조). 주님의 이 선하심과 엄하심은 그분의 행동 양식에서 서로 뗄 수 없는 두 면이다(로마 11,22. 그리고 집회 5,6; 16,11-14 참조). 나훔서 둘째 부분에서는 하느님의 선성(善性)이 여러 가지로 표현됨을 볼 수 있다(1,9.12.13; 2,1.2). 그리고 이 예언서의 마지막 말씀에 따르면(3,19), 그분을 움직이는 보복의 열정도 결국은 폭압적 권력의 희생물이 된 이들에 대한 자비에서 비롯된다.

12

성서적 의미의 ‘알다’, 곧 ‘보호하다, 사랑하다’를 뜻한다(시편 1,6ㄱ; 아모 3,2 참조).

13

“당신께 맞서는 자들”은 이미 니네베(11절 각주 참조), 곧 훗날 바빌론처럼 “나야, 나밖에 없어!”(스바 2,15; 이사 47,8.10; 묵시 18 참조) 하면서 하느님의 질서와 규율을 거역하는 상징적인 도시를 언급하는 것으로 보인다.

14

“너”는 니네베를 가리킨다.

15

이로써 아시리아의 군사력이 아직은 기울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16

“너”는 유다를 가리킨다(2,1 참조).

17

“멍에”에 관해서는 이사 9,3; 예레 30,8; 에제 34,27 참조.

18

예언자는 다시 니네베를 향하여, 그 임금을 불러 말한다.

19

히브리 말 본문의 뜻이 분명하지 않다. “너의 이름은 더 이상 지속되지 않으리라.”, “너의 이름에서 다시는 후손이 나오지 않으리라.” 등으로 옮기기도 한다. 욥 18,19; 시편 37,28; 이사 14,20 참조.

15

1열왕 22,17; 에제 34,6; 마태 18,12 참조.